최근 잠잠했던 지름신이 아주 작은 것으로 저에게 구매 충동을 느끼게 하더군요.최근 잘 안보던 모 사이트의 홍보 메일을 보니 모아 놓은포인트와 함께 할인 행사를 하더군요. 일반적으로 4만원초반정도의가격인데 2만원 중반대에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매할 수 있더군요. 모아놓은 포인트 쓸데도 별로 없고, 걍 덜컥 구매를했습니다.


아이폰을 사고 얼마 안되어 기본 헤드셋을 분실한 후 이어폰 없이 살다가 몇달전 에이샾에서 호환 유서 이어폰을 3만원 정도에 샀습니다. 아주 형편없는 제품은 아니었지만,그렇다고 아주 만족도가 높은 제품도 아니어서 걍 아쉬운대로 사용하고 있었지요.


사실 막귀라서 10-20만원이 넘는 고가의 이어폰을 쓸 생각도 없고, 이런데는 그렇게 관심이 높지 않아서 아니면 깊게 빠져들지않아서 그런지..이번에 산 제품이 만족도가 가격대비 높은 듯 합니다.


이어폰의 음질도 기존 유선 제품 보다는 좋은 거 같구요. 단지 조금  더 무겁다는거..하지만, 그래도 선이 없으니 전철안에서는 매우 편리할 듯 합니다. 사람이 많거나 아니면 가방끈 등에 걸려서 유선 이어폰은 불편한적이 많았습니다.


사실 블루투스의 경우 단점은 무선이다보니 잡음이 섞일 수 있다는거 그리고 충전의 압박 그리고 무엇보다도 무겁다는 건데 이제품은 비교적 가벼운거 같습니다. 사용법도 매우편리한데,아직까지는 버튼이 익숙치는 않아서 아직은 잘 모르겠습니다.


좀더 사용을 해보면 단점이나 장점이 더 느껴질듯 합니다. 인식거리는 벽을 하나 두고 다른 방에서도 음악이 들리네요. 음..블루투스 거리가 꽤 되는 편입니다. 전파 방해가 많지 않아서 그럴 수 도 있겠지만, 인식이나 성능은 괜찮은듯 합니다.


제품 모양은 아래와 같습니다. 아주 심플하더군요. 백셋이다보니 아직 적응이 잘 안되고 있습니다. 항상 작은 이어폰에 익숙하다보니 좀 시간이 걸릴듯 합니다. 착용감도 사실 약간 불편하기 보다는 불안합니다. 왠지 빠질거 같고, 하지만, 착용하고 머리를 좌우로 흔들어보고 헤드뱅잉?을 약간 해보았는데, 빠지지는 않네요. 장력이 비교적 강한 편입니다.


처음에 어떻게 착용하는지 몰라 한참을 헤맸네요. 어느 쪽이 오른쪽인지 표시가 안되어 있어서 좀 아쉬웠습니다.ㅋ




구성품은 아주 심플합니다. 충전용 USB 케이블 (이건 매일가지고 다녀야겠네요.두개정도 들어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요, 하나는 회사 하나는 집에 두고 말이죠. 좀더 사용을 하다보면 회사에 두게 될듯 합니다. 아무래도 회사에 오래 있다보니..) 그리고 추가이어버드가 들어 있고, 설명서 한장 들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진은 아래와 같습니다. 제가 봤던 다른 제품들 보다는 크기가 작아 보이더군요.




설명서에는 각종 버튼이나 기능들이 설명이 되어 있는데, 멀티펑션버튼을 제외하고는 머 몇번 이어폰을 보면 알 듯 합니다. 





Multi Function 버튼이 많은 기능을 하더군요. 모든 기능을 다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ㅋ



켜고 끄느 방법도 단순하더군요. 오늘 부터 아이폰 뱃더리가 더 빨리닳겠네요. ㅎ 일단 블루투스를 항상 켜둬야 하니 말이죠..




좀 더 사용을 해보고 사용기를 한번 더 준비해보겠습니다. 만족도 등이 중요할 듯 합니다. 저가형 이어폰이기는 하지만, 음질도 제법 괜찮고, 블루투스 제품들 중에서는 비교적 가격대 성능비가 좋지 않나 생각은 됩니다. 혹시나 구매 하시려는 분들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