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달룡이네집 식구들이 TV 에 나왔습니다. S방송사에서 달룡이네집 블로그에서 시골집과 글들을 보시고 방송에 대한 제의를 주셨습니다. 방송 내용은 서울에 살고 있는 자식들이 어머니가 어릴쩍 해주셨던 맛있던 음식에 대한 제보를 통해서 소개가 되는 방식의 코너였습니다.

처음에는 이런 방송에 출연해본적이 없어서 무조건 불편하고 어려울듯 해서 거절도 해보았지만, 작가님의 권유에 마지못해서 좀 생각을 해보고 결정을 하겠다고 한 후, 엄마의 밥상이라는 코너 자체가 어머니 와 시골집을 배경으로 해서 많은 시간이 녹화 하다보니 어머니와 아버지의 동의도 필요했습니다.

혹시나 하고, 조심스럽게 어머니께 여쭈어 보았는데, 역시 어머니도 불편하시다면서 하지 말자고 하시더군요. 하지만, 어머니도 방송사분들의 적극적인 권유에 의해서 방송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저는 잠깐 나오는 것이지만, 어머니는 약 20분 정도여서 하루 종일 촬영을 하셨다고 합니다. 저는 TV 에서 보는 것 처럼 많은 분들이 촬영을 하나보다 했는데, PD님 한분이 오셔서 인터뷰를 하시고 가셨습니다.

방송은 사실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는  제가 제보자의 역할을 수행하는 내용으로 제작이 되다보니. 진행 방식이  좀 그렇긴 했지만, 인터뷰를 잘 마무리 했습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많이 긴장도 되고, 말도 버벅이게 되고, 여러가지로 여려움이 많았습니다. 더구나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말들과 행동까지 해야 하니 너무나 어렵더군요. 인터뷰 동안 주위 분들의 시선도 많이 부담스러웠습니다.

하여간, 어떻게 끝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래는 TV 프로에서 소개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시골에서 나무를 손보시고 계시는 부모님의 모습도 일부 녹화가 되었더군요.


아래는 어머니가 잘 담그시는 간장게장입니다. 어머니의 간장게장 솜씨는 정말 좋으십니다. 너무 짜지도, 않고, 게장이 너무 맛있어서 제가 시골에 가는 날이면 게장을 담가두셨다가 주시곤 하십니다.


아래 음식은 제가 자란 시골에서만 먹는 음식입니다. 이름은 오이 갈비 입니다. 저도 이름이 왜 오이갈비인지는 모르겠지만, 어릴때 부터 오이를 이렇게 길게 썰어서 담그는 물김치 종류인데, 여름에는 시원해서 밥맛이 없을때 반찬으로는 그만입니다.


주 메뉴는 팥 칼국수였는데, 제가 국수 종류는 모두 좋아합니다. 특히 칼국수나 냉국수, 팥칼국수 이런 종류를 많이 좋아 합니다. 서울에 와서는 구경조차 하기 힘든 음식이다보니, 가끔 시골에서 먹으면 너무 맛있더군요.

팥칼국수와 머위, 그리고, 수육까지 본방송시간에는 근무 하느라 보지 못했는데, 방송시간이 지난후 다시 보기를 통해서 봤는데, 너무 먹고 싶어지더군요.


시골집의 저녁 풍경입니다. 주위에 나무가 많다보니 여름에는 참 시원하고, 산 밑에보니 조용하고 한적한 곳입니다.

방송중에 어머니 아버지께서 저에게 한말씀 해주시는 부분입니다.
어색하게 말씀하시는 어머니의 표정속에서 어머니의 사랑이 전해오는 듯 합니다.


이번 방송을 통해서 많은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방송 인터뷰를 하는 동안도 그랬지만, 방송을 보면서 어릴쩍 기억들도 하나씩 스쳐가고, 어머니가 해주셨던 음식들도 많이 생각이 나더군요.

방송을 보면서 부모님께 그동안 감사하다 말이나 사랑한다는 말을 하지 않고 살아왔구나..하는 생각도 들고, 두분의 희생은 당연한것처럼 여기고 살아온것은 아닌가 생각도 많이 들었습니다.
 
특히나 TV에 나오신 두분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이제는 많이 늙으셨구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어서 죄송한 마음이 뿐이었습니다. 한평생을 이렇게 시골에서 고생만 하시면서 살아오셨구나 하는 생각에 마음이 몹시도 아프더군요.
지금이라도 부모님께 정말 잘해드려야겠다는 생각과 다짐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이번 방송을 하면서 어머니 아버지께 사랑한다 라는 말을 처음 한듯 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정서상 사랑한다라는 말이 많이 낯간지러운것은 사실이지만, 그렇게 어려운 말도 아닌데, 그동안 한번도 하지 못했다라는 것도 너무 죄송하더군요. 

하지만, 이제는 이런 말들을 자주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지금이라도 이런 말을 할 수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삶속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늦을 가을 어느 주말에..  (2) 2009.11.15
낙서들..  (1) 2009.07.06
달룡이네집 TV 전격출연^^  (5) 2009.06.22
두딸들의 딸기 따기..^^  (3) 2009.06.09
우리 가슴 속에 유일한 대통령이셨습니다.  (1) 2009.05.26
즐거운 시간...  (2) 2009.04.16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6.22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mckdh.net BlogIcon 산골 2009.06.22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축하드립니다. 달룡님~!
    근데 달룡님 이거 녹화 동영상은 없나요?
    그리고 달룡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 ^;

  3. Favicon of http://www.i-rince.com BlogIcon rince 2009.06.22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방송보시면서 흐뭇하셨겟는데요?

  4. Favicon of http://lane-s.tistory.com BlogIcon Lane 2009.06.23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미리 사인 한 장 받아 놔야 하는 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s://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기차 2009.07.31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정말 축하합니다. *^______^*

    이젠 달룡님의 블로그를 공중방송사도 주목하기 시작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