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해안은 살아있다. 세번째 이야기 입니다..한편으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볼까 생각도 듭니다만, 그래도 내년에는 서해안에서 물놀이 하는 사람들이 많아져서 영서와 현서 밖에 없는 이 해변이 영서와 현서의 친구들로 가득차길 희망합니다.

이번 포스팅이 어쩌면, 올해 서해안에서 보낸 마지막 여름 이야기일 듯 합니다. 다시 바닷가에 갔으면 좋겠습니다. 더운 것은 싫지만, 그래도 바다의 파도는 그립습니다.

이제 여름도 다 지나가고 이제는 아침 저녁으로 시원한 바람이 불어주더군요. 한참 무덥던 그 여름의 무더위는 어디갔는지, 가을을 재촉하는 비만 주룩주룩 내리네요.. 


이렇게 사진을 보며 휴가를 보내던 시간등을 정리하고 있으니 더 바닷가 생각이 간절해 집니다.


영서와 현서, 그리고 달룡이네집 식구들 모두 바닷가에서 신나게 놀았습니다.
한참 물놀이를 하다가 지쳤는지 영서는 모래 해변에 철푸덕 앉아서 모래를 가지고 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서는 성격이 좀 까칠해서 영서처럼 모래 사장에 철푸덕 앉아서 놀지 않더군요. 아마도 몸에 모래가 묻는 것이 싫은가 봅니다. 사진을 찍어주는 저 한테만 눈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론가 움직이는 현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서는 모래 바닥에 무엇인가를 만들었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엇을 만들었는지 무척 뿌듯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제가 아이들과 하던 모래놀이의 흔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변에 이렇게 영서와 현서 이름을 새겨 두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로  가나 했는데, 다시 튜브를 끌고 바다로 가는 현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심히 튜브를 끌고 가는 현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서도 모래 놀이를 그만두고..다시 바다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서는 물속에 비치는 것이 신기한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또 물놀이를 시작했습니다.

엄마와 함께 다시 바다로 간 두 아이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튜브를 벗 삼아 파도 타기를 하려는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서와 현서는 지난해 여름에도 신두리에서 여름 휴가를 보냈습니다. 지난해 겨울의 사고로 인해서 올해에는 못찾을까 했지만, 이렇게 영서와 현서는 올해에도 저 모래 사장위에서 모래 놀이를 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땀흘리고 고생한 덕이라 생각 됩니다. 올해에도 이렇게 영서와 현서가 신두리의 바닷가에서 물놀이를 하며 놀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해주신 자원 봉사자 분들과 고생하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렇게 소중한 바닷가가 다시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모두가 잘 지켜주어야 할듯 합니다.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