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퇴근을 하면서 내심 기대를 하고 퇴근을 했습니다.
좀 일찍 퇴근을 했으면 좋으련만, 일이 많다보니 늦게 퇴근을 했는데, 역시나 영서의 선물이 저를 반기고 있었습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힘겹게? 쓴 메모와 함께 직접 만든 꽃은 지난해 처럼이나 저를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엄마 아빠 사랑해요. 키워주셔서 고맙습니다. 영서 올림

아마도 이런 작은 것들이 아이들이 우리 어른들에게 주는 커다란 선물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물론 저도 어른들께 출근 하면서 전화로 인사를 드리긴했지만, 부모님께 꽃을 달아드린것이 언제였는지, 잘 기억이 나질 않습니다. 그리고 왜그리 서먹한지..

아이들에게 이런 모습은 어른인 저도 배워야 할듯 합니다. 저도 어렸을때는 그렇지 않았었을텐데 말이죠..

자,,, 전화도 못드리신 분들은 지금이라도 전화를 드리시지요.
그리고, 어머님 아버님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라고 한마디 하시는 것은 어떨까요...

영서의 올해 선물은 지난해 보다 더 즐거움을 주는듯 합니다. 이젠 한글도 제법 쓸줄 알아서 이렇게 자기가 쓰고 싶은 것은 글로 표현을 하는 것을 보니 대견하기도 합니다.

오늘도 미혼 분들에게 염장 포스팅이 될듯 하네요.^^


지난해 영서의 선물 ->  어머니 아버지 사랑에 감사합니다.(영서의 어버이날 선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80sec | F/2.8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80sec | F/2.8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50sec | F/2.8 | ISO-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60sec | F/2.8 | ISO-400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tzzang.net/ BlogIcon 맛짱 2008.05.09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사랑스러워요.
    달룡님 정말 좋셨겟네요

  2. Favicon of http://jjajan.tistory.com BlogIcon 짜잔형 2008.05.09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뭐 비슷한거 받았어요... 기쁘기도 하고, 제가 늙은거 같기도 하고 ... 뭐 그렇더라구요 ^^

  3. Favicon of http://www.colinswinni.com/tt BlogIcon 콜린멕레이 2008.05.09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행복하시겠어요 전 부모님께 꽃하나 달랑바친게 전분데 ㅠ.ㅠ

  4. Favicon of http://lanaworld.tistory.com BlogIcon Lana 2008.05.10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버지께서 지방에 계셔서 전화 드렸고요....
    어머니와 할머니껜 주저부리로....ㅋ
    먹는게 남는거라잖아요....ㅋㅋㅋ

    아 저도 얼른 딸 키우고 싶네요....ㅋ
    (군대가고 취직하고... 언제 연애하고 결혼할련지...ㅋ)

  5. 온누리 2008.05.10 0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 늦게 보고가요^^
    그래도 마음 뿌듯하겠다는
    그래서 부럼삼...ㅎㅎ
    줌ㄹ 잘 보내시고요

  6. Favicon of http://lalawin.tistory.com BlogIcon 라라윈 2008.05.11 0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원에서 어버이날 카네이션 카드를 만들어 보냈는데..
    부모님들이 좋아하실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매년 똑같은 감사카드 지겨워.. 하시는 것은 아닐지..
    그런데 달룡님 글을 읽으며 안심이 되었습니다..
    저희 학원 아이들의 부모님도 매년 받으시는 선물과 비슷한 내용 카드라도 달룡님 같은 마음으로 받아주셨었으면 좋겠네요....^^

  7. Favicon of http://matioworld.com BlogIcon 마티오 2008.05.11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에는 카네이션도 접어드리고, 사드리고, 하다가, 고등학교 시절때는 단순히 카드로 때웠었는데 이제는 먼 대학와서 전화밖에 못드렸는데도 너무나 기뻐하시더군요 ㅠ.. 사실 여동생도 생일이 하필 어버이날이라 저 혼자서 가족 모두 축하를 해야한답니다 ㅎㅎㅎ;;

  8. Favicon of http://pustith.tistory.com BlogIcon 맨큐 2008.05.12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부럽습니다~
    전 부모님께 잠옷 선물해 드렸어요.
    얼른 돈 벌어서 더 좋은 선물 해 드려야 하는데..^^;

  9. Favicon of http://kkd4139.tistory.com BlogIcon 권대리 2008.05.12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뿌듯하셨겠어요~ㅎㅎ
    황금연휴도 잘보내고 계신가요? ^^

  10. Favicon of http://ilovenecely.tistory.com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5.14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소박한 선물이네요 ^^
    저도 어릴 때 막 색종이 접어서 카네이션 만들어서 달아드린 기억이..ㅎㅎ
    그 시절이 그립네요 ..ㅎㅎ

  11. Favicon of http://lawcher.com BlogIcon 로처 2008.05.14 1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종이로 만든 카네이션에 꼭 영서글씨와 닮은 내 글씨로
    쑥스러워하면서 '사랑합니다'라고 쓴 게 엊그제 같은데요.
    벌써 어버이날에 스트레스(?) 받는 어른이 되었습니다 ;;;

  12. Favicon of http://zzip.tistory.com BlogIcon zzip 2008.05.14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뿌듯하고 좋으셨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