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먹는 언니님께서 비밀 댓글로 주소를 좀 알려 달라셔서 알려드렸습니다. 그랬더니 며칠전에 이렇게 편지가 한통 집에 도착해 있었습니다.

 사실 이렇게 연하장을 보내주신다고 하셨는데, 제 성격상 이런 것을 잘 챙기지도 못할 뿐더러, 상당히 이렇게 챙기시는 것이 귀찮은 일이라는 것을 알기에 주소를 알려드리는 것이 무척 죄송한 마음이 들더군요.

하지만, 그래도 전 주소를 보내드렸습니다..ㅎㅎ 내가 보낼때는 보내기는 귀찮아도 다른 분들이 보내주신것을 받을때는 즐겁고 좋으니까요..ㅎㅎ 완전 놀부 심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15sec | F/4.0 | ISO-400


이렇게 예쁘게 만들어진 편지를 받은 것이 언제인지 기억도 나질 않습니다. 편지를 받았다는 것 만으로도 너무 기쁘고, 설레임을 안겨 주는듯 합니다. 너무 감사합니다. 전 편지를 써드리지는 못하지만 이렇게 감사의 글을 트랙백으로 드립니다.^^

먹는 언니 님도 올 한해 즐겁고 유익하 한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하시는 일 잘 이루어질 수 있길 바라고, 편지지에 붙어 있는 스티커 처럼 올 한해 힘차게 달릴 수 있으시길 바랍니다.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편지와 함께 더불어서 이렇게 추운 날씨에 따뜻하게 마시라고..녹차까지 넣어 주시는 센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13sec | F/4.0 | ISO-400


감사합니다.
블로그를 하면서 이렇게 즐거운 순간이 너무 많습니다. 블로그가 제 생활에 즐거움을 주는 것만으로도 그 가치가 충분하다고 생각 합니다.

먹는 언니님 께서 다 보내드리고 싶지만, 몇분에게만 보내드린다면서 다른 분들이 알게 되면 죄송할듯 하다는 말씀도 댓글로 남겨주셔서 공개를 안하려고 했지만, 그래도 감사의 뜻은 어떻게든 표현을 해야할듯 해서 못 받으신 분들이 샘이 나시더라도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하나 2008.02.15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축하드립니다. *^^* 달룡님이 먼저 다른 분들에게 베푸시더니 이렇게 보답을 받게 되셨네요~~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

  2. Favicon of http://www.jaea.net BlogIcon 재아 2008.02.15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오늘 발렌타인 데이인데. 보내기는 귀찮지만, 받는건 좋아하는.. 그런거 있잖아요~! 준건 기억해도, 받은건 기억을 못한다는...ㅠㅠ

    어쨌든 따뜻한 내용에 기쁘네요~~ 날씨도 추운데 건강하세요

  3. Favicon of http://blutom.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2.15 0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너무 너무 정도 많으시고 많이 베푸시네요.
    저는 선물받은 거 게시물로 올리는 것도 망설이다가 생략하는데
    달룡님은 그거 하나 하나 다 올리시고 (인정 넘치시는..)
    또 이렇게 서로 주고 받는 거 정말 보기 훈훈하네요.

    전 그간 받기만 한 거 같아요.
    근데 이벤트 같은 건 엄두도 못내겠어요.

  4. Favicon of http://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8.02.15 0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물은 사람의 마음을 기쁘게합니다. ^^ 선물 받으신것 축하드려요.^^

  5. Favicon of http://www.foodsister.net BlogIcon 먹는 언니 2008.02.15 0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겐 너무 멋진 답장입니다. ^^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돠~

  6. Favicon of http://ganum.tistory.com BlogIcon 가눔 2008.02.15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에 보이는 가치보다는 돈으로 살 수 없는 그 마음때문에 더 흐뭇해지는
    편지와 선물이네요. 그래서 더 부러워요~~ㅎㅎ ;)

  7. 2008.02.15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에코 2008.02.15 1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훈훈한 장면^^

  9. Favicon of http://mckdh.net BlogIcon 산골소년 2008.02.15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우정에 질투가 납니다. 헤헤~
    축하드립니다. ^ ^

  10. dd 2008.02.19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멋지네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