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들어 에 대한 포스팅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Deborah 님에게서 바턴을 이어받아서 에 대한 글을 써보고자 합니다.

에 대해서 딱히 쓸것이 없다보니 저의 책읽는 습관을 통해서 보는 책 읽기에 대해서 적어보고자 합니다.

저는 사실 독서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직장인분들이 그러실듯 합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해서 회사에서 일하고, 오후에는 퇴근을 합니다. 때로는 일이 많아서 늦게까지 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때로는 잠도 부족하기도 하고, 술이라도 먹는 날에는 참 힘이 들기도 합니다.

매일 매일 바쁘게 돌아가는 일과속에서 언제 책을 읽을 수 있나 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저도 사실 그렇게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다 저와 같지많은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물론 제 주위에는 책을 거의 읽지 않고 사시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저도 책을 읽지 않고 사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겨졌나 봅니다.

어느날 인가 1년에 250 권을 읽으신다는 분의 글을 본적이 있습니다. 정말 저는 충격을 많이 받았습니다. 25 권도 아니고 250 권이면, 주말 빼고 하루에 한권씩 읽는다는 이야기인데, 그게 가능할까? 라는 의문이 생겼습니다. 이분은 사실 직장인은 아닙니다. 대부분 책을 쓰시고, 연구하시는 분들입니다. 아무리 그렇다 해도 250권은 정말 놀랄만한 숫자입니다.

우리가 평생을 살면서 몇권의 책을 읽을 수 있을까요 ?
우리 인생이 80년을 산다고 가정을 하고. 1년에 300권을 읽는다고 하면, 글을 모르는 기간을 빼고 70년동안 읽는다고치고 계산을 하면, 24000 권 밖에 되질 않습니다. 사실 이 이 숫자는 일반 대학 도서관에 있는 책의 숫자에 한참 못 미칩니다.

 그럼 한달에 한권씩 읽는 것으로 계산을 해서 70년이면, 840 권 밖에 평생 읽지 못합니다. 우리가 사는 동안 책을 무척 많이 읽는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합니다. 그럼 일반들이들이 보통 1년에 50 권 정도를 읽는다고 치면, 한달에 약 4권 정도인데요. 70년동안 3500 권 밖에 되지 않습니다.
정말 얼마 안돼는 숫자입니다. 책을 많이 읽는다고 생각하지만, 3500 권은 너무나 작은 숫자이지요. 물론 이정도도 대단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아실 수있을 겁니다.

그럼, 하던 이야기를 계속이어서..시간이 없는데 언제 책을 읽냐 ? 고 하실 분들이 많이 계실텐데요..
저의 경우를 들어보겠습니다. 지난해 제가 읽은 책이 지난 포스팅에서 말씀드렸듯이 약 70 여권 정도 되는듯 합니다. 이곳에는 삼국지 10권이 큰 몫을 해줬습니다..^^ 올해도 삼국지 10권을 한번더 읽어볼까 생각합니다. 지난해는 더 읽을 수 있었지만, 하반기에 책에 대한 재미를 좀 잃어서 후반기에는 책을 거의 읽지 못했습니다.하지만, 올해는 좀더 읽어 볼까 합니다. 지난해 읽은 70 여권도 적은 독서량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책을 읽는 시간은 하루에 약 두시간 정도 입니다. 이 두시간은 저의 일상에 아무런 문제도 일으키지 않는 시간입니다. 잠을 덜 자서 만들어낸 시간도 아니고, 밥을 남들보다 빨리 먹어서 만들어낸 시간도 아니며, 일하는 시간에 농땡이를 쳐서 만들어낸 시간도 아닙니다.

이시간은 제가 일터로 가기 위해서 이동하는 지하철 및 버스에서 보내는 시간입니다. 아침에 출근하고 저녁에 출근하고, 때로는 외근을 나가고 하는 이런 시간에 항상 책을 보았습니다. 아침 지하철은 참 혼잡해서 책읽기가 수월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책을 읽는 것이 신문을 보는 것 보다 공간을 덜 차지하게 됩니다. 신문을 안보고 책을 펴면 공간을 쉽게 확보 할 수 있고, 운이 좋으면 약간 넓은 공간에서 책을 보기도 합니다.

지하철에서 책을 보면 좋은 점이 있습니다. 바쁜 전철에서 시선을 둘 곳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눈을 감고 있거나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가능하다면 책을 봅니다. 대신 팔은 조금 아플 수 도 있지만, 멀뚱 멀뚱하게 지하철을 타고 가는 것 보다는 훨씬 마음도 편하고 시간도 덜 지루하답니다.

지하철은 심하게 흔들리지도 않습니다. 그리고 조용하다보니 책을 읽기에는 안성맞춤입니다.  집중도 훨씬 잘되는듯 합니다.

지하철의 형광등은 책을 읽기에 참 적당한 것 같습니다. 빛의 밝기가 거의 고르기 때문에 눈이 피로해지거나 책을 읽는데 불편함이 없습니다.

책을 아침에 읽으면서 출근을 하면 머리도 한결 맑은듯 하고, 기분도 매우 상쾌합니다. 술이라도 먹은 날에는 책을 못읽게 되는데, 하루가 좀 찌부둥합니다.

가끔 버스에서도 책을 읽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버스에서 책을 보게 되면, 눈이 좀 피로합니다. 버스가 심하게 흔들리다보니 책을 따라서 시선이 함께 움직이게되고, 버스는 창밖을 바라볼 수 있는 잇점이 있지만, 한눈을 팔게 되기도 합니다. 날씨가 화창하기라도 한날이면, 밖의 경치를 보느라 책에서 시선이 멀어지게 됩니다. 뿐만 아니라 시내를 지날때는 엔진소음과 밖의 소음들이 고스란히 들려오니 독서에 집중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버스는 터널도 지나고, 그늘진 곳도 지나고, 햇빛이 잘 비치는 곳도 지나기 때문에 빛의 밝기가 일정치 않아서 책을 보는데 많이 불편합니다. 때로는 책의 하얀 종이에서 반사되는 빛들로 눈이 더부시기도 합니다. 

지하철은 버스보다 만은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에 회사로 다닐때는 서울에서 제일 복잡한 신도림역과 교대역에서 모두 전철을 갈아타야 해서 많이 힘들었지만, 지금은 전철을 한번 타면 계속해서 가기 때문에 중간 중간 독서가 끊어질 필요도 없고 해서 너무 좋습니다.

책을 읽을 시간이 없으신 분들도, 지하철에서 책을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요즘 지하철에서 MP3, DMB 나 PMP 등으로 TV 시청이나 음악을 많이 듣습니다만, 귀도 아프기도 하고 눈도 많이 아픕니다. 가끔은 DMB 나 PMP 대신 책을 보시는 것도 참 좋을 듯 합니다. 시간이 없다는 생각을 하면, 책을 읽는 것은 영영 어려워질 것입니다. 책을 읽는 것은 시간이 아니라, 책에 대한 재미와 관심인듯 합니다.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photouni.tistory.com BlogIcon 너와나의이야기 2008.02.01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퓨터 모니터를 하루종일 보는 직업이라..
    전 갈수록 시력을 읽고 있어서~
    지하철에선 눈을 쉬게 해주고 있답니다~^^멀미도 있고 해서 ㅎㅎ
    ^^그대신 책은 다른 시간에 읽어야겠어요~!

  3. Favicon of http://mireene.80port.net/tc BlogIcon 종횡무진 2008.02.01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성하게 밖에서는 책을 못 읽어요.
    조용한 공간에서 읽어야 머리 속에 팍팍 들어와요.

  4. Favicon of http://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하나 2008.02.01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같은 경우에 예전에는 지하철 뿐만 아니라 버스에서 책을 읽을 수가 없었습니다. 흔들리는 곳에서 책을 읽으면 멀미가 나서요. ^^;; 그래도 계속 시도를 해더니 이제 지하철에서는 책을 읽을 수가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버스는 안되더라고요. ^^

    저도 달룡님을 본받아 요즘 지하철에서 책을 읽고 있습니다. 헤헤^^*

  5. 2008.02.01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diarix.tistory.com BlogIcon 그리스인마틴 2008.02.01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책을 텍스트로 휴대폰에 저장해서
    버스나 지하철에서 읽는 편입니다.
    일부러 들고다니지 않아도 되니까요 ^^

  7. Favicon of http://cblog.egloos.com BlogIcon cb 2008.02.02 0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지하철은 별로 탈 기회가 없고, 도서관 다니느냐버스를 자주 타는데 오다가면서 친구랑 그날 공부한걸 물어보거든요~ 근데 버스에 자리가 없으면 그러기도 힘들더군요~ 밤에 버스는 불빛이 좀 어둡기도 하고..한손으로 균형을 잡기에는 서울 버스는 너무 무섭구요 ㅋㅋ

  8. Favicon of http://marinehank.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8.02.02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치X이 걱정되기는 하지만 화장실에서 읽는 책이 머리에 제일 잘 들어오던걸요....왜이런지...ㅡㅡ;

  9. Favicon of http://ultimatepower.tistory.com BlogIcon 궁극의 힘 2008.02.02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철에서 책읽으면 그렇게 이쁘고 멋있어보일수가 없더라구요.^^
    정말 교양있어보이고요. 책을 들고다니기 힘들어서 무료신문을 주로보는데 지하철에서 신문읽기는 좀 불편하더라구요. 좀 크다보니..
    저도 이제 책을 읽어봐야겠네요.ㅎㅎ

  10. Favicon of http://mintichest.blogspot.com/ BlogIcon 민트 2008.02.02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보니 터치를 팔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ㄱ-;; 잘 쓰지도 않고 이거..

  11. Favicon of http://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08.02.02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경합니다
    제가 사는 곳에는 지하철도 없구..
    탈일도 없구... 집에서 뱅뱅도는 일과인 아낙입니다.ㅋㅋ
    그럼에도 책을 가까이 못하고 잠시쉼은
    시력이 점점 나빠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시력 좋을 때 많이 읽으십시요.
    달룡님의 바턴을 제가 받아서 저는 어떤 공간에서 어떤식으로 읽는지
    글로 써볼까? 생각해 보게 하네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2.03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좋죠..^^ 토토님 시력이 안좋아지신다니..걱정이네요..전 너무 공부를 안한 탓에 아직까지 시력이 아주 나쁘지는 않습니다..^^ 열심히 읽겠습니다.

  12. Favicon of http://grey-chic.tistory.com/ BlogIcon 필그레이 2008.02.03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대부분 책은 지하철에서 읽게 되더라고요.버스는 흔들림이 심해서 피하게 되고...문도 피로해지기도하구요...^^ 요즘은 책읽는 시간을 많이 가지려 노력해 보지만 사실 쉽지않네요.ㅜㅠ 책읽는 건 습관이라고도 하는데 그 습관 들이기가 정말 힘들어요.다만 노력을 하고 있다는 것에 위안을...ㅜㅠ

  13. Favicon of http://cateyebluestory.tistory.com BlogIcon noraneko 2008.02.03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철에서 뭔가를 읽으시는 분의 옆에서 힐끔 거린 적은 많습니다^^ 앞으론 힐끔당하고 싶네요^^

  14. Favicon of https://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02.03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을 너무 안 읽는 저는 서점에서 볼때가 가장 머리에 쏙쏙 들어오더라구요...
    그런데 사고나면 안본다는 것이...ㅡ.ㅡ;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2.03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책을 저는 빌려서 보면 안읽게 되더군요..집사람은 도서관에서 책을 자주 빌려오지만, 시간이 없다보니..저까지는 안오더군요..ㅎㅎ

  15. Favicon of https://blutom.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2.03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차만 타면 잠이 쏟아져서;;
    책은 커녕 음악도 끝까지 들은 적이 없네요ㅡㅡ;ㅋㅋ

    그나저나 요즘 제 블로그가 이상해요.
    다른 블로그, 특히 독립도메인을 가진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면
    답글이 안나와요ㅠㅠ 댓글 알리미가 미친 건지.. 요상합니다.
    매번 직접 와서 댓글을 우찌 확인하나요.ㅠ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2.03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댓글 알리미는 정확한 url 을 입력하셔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혹시 오타라도..생긴것은 아니시겠지요..^^ 저는 그런 문제는 아직까지는 없었던거 같습니다. 바턴글 감사합니다.^^

  16. Favicon of http://www.shinalog.com BlogIcon 썬샤인 2008.02.04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지하철을 타본지가 무척 오래되었네요 ..ㅠ
    미국에 있다보니 지하철 탈일이 없어서..ㅎㅎ
    그래서 저는 따로 짬을 내서 책을 읽어야합니다.. 종종 까먹는..ㅋㅋ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2.04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의외로 블로거 분들이 외국에 계신 분들이 많은듯 합니다. 아무래도 미국은 도시 아니면..대부분 자동차로 이동하게 될듯 합니다. 운전하면서 책 보시는 것은 위험하죠..^^

  17. 박양 2008.02.04 1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철 책읽기 정말 최고죠 :)
    그런데 겨울철엔 히터의 영향으로
    자리에 앉기만하면 책 필 새도 없이 졸곤하는 것 같아요; ㅋㅋ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2.04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겨울철이라서 추운데 있다가 따뜻한 곳에 있으면 몸이 녹으면서 잠이 오지요..^^ 저도 졸때 많습니다..ㅋㅋ

  18. 밀감돌이 2008.02.04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딱 두곳만 지나면 바로 내려서 책은 읽지도 못해요 ㅋㅋ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2.04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하철을 오래 타는곳으로 직장을 옮기시거나..아님 집을 먼곳으로 이사를 하셔야할듯 합니다..^^ ㅎㅎ 농담이구요..그래도 다른 분들 보다 출퇴근 시간을 잘 활용하시면 될듯 합니다..^^

  19. Favicon of http://jjajan.tistory.com BlogIcon 짜잔형 2008.02.05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출퇴근시간이 많이 걸리는 직장생활 할때는 지하철이나 좌석 버스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참 행복했었는데요...

    음악도 듣고, 책도 보고, pda도 가지고 놀고...

    요즘은 단거리를 차만타고 다니니, 오히려 여유가 없어진 듯 합니다.

  20. 윤진 2008.02.06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생 때 국어선생님께서 "책은 시간날 때 읽는 것이 아니라 시간을 내서 읽는 것이다"라는 말씀을 하셨던게 기억나네요.
    그땐 마음에 참 와닿았는데, 막상 해보려니까 그게 잘 안되더라구요.
    딱히 바쁘게 사는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책 읽을 시간은 늘 부족하죠? ^^;
    출,퇴근 시간을 짜투리 시간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대중교통 출퇴근의 장점이 될 수 있겠구나, 하는 걸 이 포스팅을 보고 느꼈네요.
    아무튼 좋은 글 읽고 갑니다 ^^

  21. 신비 2008.02.06 2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닌텐도다, DMB다, 뭐다 해서 지하철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이 참 많아졌죠? ㅋㅋ
    그래도 역시 지하철에선 책을 읽는 게 가장 편한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