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분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회사에 관한 이야기로 대화를 하게 되었습니다. 요즘 많은 분들이 회사를 그만두고 이직을 하는 것을  보게 됩니다. 이직을 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불만스럽기 때문일텐데요. 이 불만스러운 원인들은 다양할 듯 합니다. 

 저도 곰곰히, 사람들이 회사를 왜 떠나게 될까 를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얼마전 저도 이직을 한 경험이 있어서 좀 더 냉철하게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아마도 이직을 해본 경험이 있으신 분들은 제각기 개인적인 사유가 있으셔서 회사를 그만 두셨을 겁니다. 그런데, 그 사유 중에서 어떤 이유가 가장 클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인 경험과 주위 분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사유들을 나름대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사실 아래의 사유는 제가 생각하는 기준이므로,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제 생각에 동의하실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을 것이며, 절대적인 기준이 아니라는 것을 밝혀 둡니다.  누구나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몇가지 이유를 제가 적어보고, 그 사유에 대한 몇가지 분석을 해보았습니다.

1. 급여 수준이 맞지 않아서..
대부분 직장은 자아 실현의 장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자기가 일한 노동력의 댓가를 급여로 받게 되는데, 이 급여의 수준은 노동력의 댓가의 잣대이기도 하지만, 그사람의 능력의 잣대가 되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니, 회사내의 다른 사람 과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적다고 느끼게 되거나, 주위의 친구들의 수준보다 낮다고 생각될때 좀 더 급여 수준이 높은 곳으로 옮기게 됩니다. 하지만, 이부분은 사실, 적접적인 요인이 되기도 하지만, 간접적인 요인 에 더 가깝지 않나 생각됩니다. 다른 원인과 함께 부가적으로 작용하는 요인이라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2. 자기 계발을 위해서...
한 직장에 오래 다니면, 자기 계발이 안될까요 ?  물론 이직을 통해서 다양한 경험을 얻을 수 있지만, 얼마 지나면, 별반 다르지 않은 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될 것입니다.


3. 과중한 업무 및 난이도..
업무가 너무 많아서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 경우입니다. 쉬지도 못하고, 항상 바쁘다면, 점점 지쳐가게 되고 어느 시점에는 스스로가 포기하게 됩니다. 업무는 사실, 충전지와 같다고 생각합니다. 적당한 휴식을 주기적으로 갖지 않으면, 충전지는 건전지의 역할을 더이상 할 수 가 없게 됩니다. 적당한 휴식과 함께 업무가 이루어져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하지만, 이 과중한 업무도 직접적인 요인은 되지 않는다고 봅니다. 이 과중한 업무 속에서도 보수가 좋다거나 회사에서 인정을 받는다거나, 재미를 느끼게 된다면, 이 업무도 헤쳐나갈 수 있는 힘이 실리게 되는듯 합니다. 물론 영구적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과중한 업무로 직장을 그만 두는 경우도 그리 많지 않은 듯 합니다.


4. 회사의 비전...
사실, 회사의 비전때문에 이직을 하시는 분들은 자신의 비전을 먼저 고민해봐야할 듯 합니다. 어느 회사든 회사의 비전을 공유하기는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 비전은 회사의 만족도 와 관련이 있는데, 비전을 못 느끼는 것은 비전 제시가 미약해서라기 보다는 그 회사의 스스로의 만족도가 떨어지기 때문이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러다 보니 직원들에게 회사의 비전 공유는 어려운듯 부분이 아닌가 합니다. 회사가 비전이 없어서 그만둔다고 해도, 다른 회사에 가도 비전이 없기는 마찬가지 인듯 합니다. 회사가 정확한 비전을 제시해 준다면 좋겠지만, 그렇다고, 회사의 비전이 없다고 해서 그만두기 보다는 회사의 비전을 스스로가 찾고 만들어가는 편이 훨씬 낫지 않을까 합니다.



5. 인간적인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
대 부분 이 항목을 직접적인 원인으로 꼽습니다. 저도 이 부분은 동의합니다. 회사내에 누가 맘에 안들거나, 그 사람으로 부터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되는경우 입니다. 대부분 상사들이겠지만, 동료나 부하 직원들인 경우도 있을 수 있겠습니다. 인간적인 관계의 스트레스는 위의 급여 수준과 달리 저는 직접적인 요인이라고 생각합니다. 즉, 돈 보다도 인간적인 관계에서오는 문제가 더 심각하게 이직을 고려하게 되는듯 합니다. 하지만, 인간적인 관계가 직접적인 요인에 해당되지만, 절대적인 요인이라고 볼 수 는 없을 것입니다.


자...그렇다면, 이도 저도 아닌데, 회사를 그만두는 궁극적인 이유는 무엇일까요 ?
 제가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부분은 바로 회사 안에서 자신이 정말 필요한 존재고, 중요한 존재이며, 인정받고 존중되고 있다는 것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 가장 큰 이유가 아닌가 합니다. 즉, 구성원으로서의 소속감을 느끼지 못하고, 존중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면, 자신은 쓸모없는 존재로 스스로를 전락시키게 됩니다. "회사에 나를 이렇게 밖에 생각을 안하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게 되면, 모든것이 다 마음에서 떠나게 되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이런 느낌을 갖게 되는 것이 위에 나열된 이유들에 의해서 일수도 있지만, 절대적이지는 않다고 봅니다.

 직원들의 이직을 줄이려면, 구성원 개개인의 필요성과 귀속감을 느끼게 해준다면, 해결이 될 듯 한데요.
그렇다면, 회사 개개인이 그러한 느낌을 받을 수 있게 하려면 어떤 방법이 필요하며, 어떻게 하면 직원들의 이직률을 낮출수 있을까 하는 대답도 쉽게 구해질 수 있을 듯 합니다.

사람들이 회사에서 그저 하루 일하러 나왔다가 가는 그런 느낌을 받기 보다는 위의 모든 사유들에 대하여 반대적으로 행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상사분들이 따스한 말 한마디와 작은 것이지만, 신경을 써주는 것이 커다란 포상보다 더 효과가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누구나 커다란 선물 보다는 작고 세심한 배려에서 오는 선물이 더 소중하고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연말에 높은 보너스도 좋지만, 보너스의 만족감은 오래가지 못할듯 합니다. 평상시 근무하면서 작은 배려들속에서 사람들에게 더 진한 소속감을 주고 자신이 존중받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며, 얼마나 필요한 존재인가를 느끼게 해주는 것이 직원들에게는 더 필요한 보약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저도 그동안 직장 생활을 뒤돌아보면, 그러지 않았나 싶은데요, 회사의 비전도 그 속에서 느끼고, 일을 하고자 하는 욕구, 업무의 책임감과 효율성의 향상도 그 속에서 이룰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한 번의 근태 관리 보다는 사장님이나 임원들의 진심에서 들려주는 말 한마디나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거나 세심한 배려가 배어있는 작은 선물이 그 회사의 직원들의 업무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marinehank.tistory.com BlogIcon 빨간여우 2008.01.05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것에 만족할 수는 없는법이니 만족하는 부분에 최선을 다하며 기회를 만드는 것이 좋은 방법일 듯 하네요...^^

  3. Favicon of http://meirei.tistory.com BlogIcon 민난 2008.01.05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딜 가나 사람들 사이의 문제가 중요한 것 같아요.
    아직 제대로 직장생활에 뛰어들어 보지 못해서 그저 머리로만 아, 그렇구나~ 할 뿐이네요 ^^;

  4. Favicon of http://mckdh.net BlogIcon 산골소년 2008.01.05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룡님 말씀중에 어느것 하나 빠지는것이 없습니다.
    구석 구석 잘지적해주신것 같습니다.
    저는 회사에 기대는 것도 필요하지만 우선 믿어야할것은
    자기실력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5. Favicon of http://mintichest.blogspot.com/ BlogIcon 민트 2008.01.05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맞는말인데 이런글은 경영자 입장인 분들이 더 많이 읽고 와닿아야 할텐데..이 글 읽는 분의 90퍼센트가 아마 직장인 입장이 아닐련지...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1.06 15: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사실 경영자 분들이나 관리자 분들이 보셔야 될텐데요..그런데, 공감을 하시면서도 현실로 실현시키지 못하는 부분도 있으시겠죠...

  6. Favicon of http://keosigi.tistory.com/ BlogIcon 은파리 2008.01.06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실적으로 경제적인 압박감으로 보수를 가벼이 볼수 없는게 사실이지만
    사회에서 존재상실감은 말할수 없는 고통이죠. 이직의 가장 큰 이유가 자신의 존재감이 없어질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특수한 경우지만 저 같은 일당쟁이들에게는 존재감 보다는 우선 높은 임금을 쫒아 현장을 자주 옮기는 경우가 허다 하죠.....이건 이직이 아니고 그 굴레에서 빠져 나올수 없는 사람들의 몸부림 이죠....

    건강 하시죠?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1.06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안녕하세요..맞습니다.. 어찌보면 프리랜서 분들이 그런 부분에서는 좀더 자유롭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물론 일거리가 없을때는 참 부담이 많겠지만요..은파리님도 잘 지내시죠 ?

  7.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echo 2008.01.06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같은 경우에는 뭐 다른게 하고 싶어서 사직서를쓰고 이직을 결심하고 나왔지만,
    저 위에 있는 사항들역시 하나같이 너무나 공감되는 사항들입니다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1.06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echo 님도 어려운 결정을 하셨을 듯 합니다.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하는것이 참 어려운데요..

  8. Favicon of http://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하나 2008.01.06 0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도 중요하지만... 대인관계만큼 사람 피곤하게 하는게 없습니다. ^^;

  9. 그렇죠... 2008.01.06 0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지나가다가 들렀습니다. 글을읽다보니 공감가는 부분이 참 많습니다.
    얼마전 뛰쳐나온 회사생각이 나는군요...살벌한 경쟁속에서 어느 누구에게도 존재가치가 없다고 느껴지는 순간, 이것도 저것도 아닌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믿었던 사람들한테 등돌림 당하고 이용당하는 기분이 든다면......살기 싫죠...
    점점 느끼는거지만 뭐하나 쉬운게 없네요 살면서......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1.06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사실 다른 회사에 가도 그런 부분은 있게 마련인데요..이 부부은 경영자나 관리자의 마인드가 중요한듯 합니다. 좋은 회사(구성원을 존중해 주는 회사)를 만나는 것도 복인듯 합니다.

  10.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2008.01.06 0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제가 직장을 다니지 않습니다..-_-;
    자랑은 아니지만서도..ㅎㅎ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1.06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mepay 님 대단하세요..전문가라고 생각이 됩니다..저도 사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많이 고민 중입니다. 언제까지 직장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닐테니까요..

  11. Favicon of http://design-enter.com BlogIcon 혀니 2008.01.06 0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도전을 위해서 나왔다 라고...하시는 분들이 많이들 계시죠~
    새로운것이라... 어찌보면 지금의 불만족이란 것이겠죠~ 저 역시 그럴지도 모르겠군요^^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1.06 15: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불만족 스러운 것을 모두 채울 수 는 없다고 봅니다. 하지만 불만족 요인의 비중에서도 소속감을 줄 수 없는 회사는 오래 다닐 수 가 없더군요..

  12. 학생 2008.01.06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취업준비하고있는 4학년 학생입니다. 아르바이트 했을때와의 경험에만 비춰봐도 공감가는데...이런글 볼때마다 사회생활에 대한 자신감이없어지네요 겁부터 납니다. 그래도 도움받고 가요~^^

  13. 컴맹 2008.01.06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급여도 그리 많지 않아도 됩니다. 같은 나이또래에 비해서 급여가 적지만 괜찮습니다.
    하지만 계속 되는 철야/야근에 휴일근무까지..
    당연히 수당은 없습니다.
    이런 일이 계속되면, 몸도 지치고 마음도 지칩니다.
    회사에서는 이제 야근/철야를 당연하게 생각하니 안할수도 없고...
    결국은 제가 회사에서 나가야죠..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1.06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참..이런글 볼때면 참 마음이 답답해 집니다. 열심히 해야한다는 것은 알지만, 어느 정도 직원들의 생활도 보장을 해주어야 하는데요..

  14. Favicon of http://totobox.tistory.com/ BlogIcon 토토 2008.01.06 2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직장생활할 때의 경험으로는
    회사에서 달성하고픈 일이 무엇인가?
    목표설정이 중요하더군요.
    그 목표가 조금이라도 성취되면 기냥 만족한채로
    근무하게 되더군요^^
    그러나....
    제가 사표쓰면서 크게 작용했던 것은
    인간관계였습니다.ㅎㅎㅎ

    고운밤 되십시요^^

  15. 맛짱 2008.01.06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두에게 살기 좋은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16. 2008.01.07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1.07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맞습니다. 요즘 너무 한탕주의가 만연한듯하기도 합니다. 어려운 일은 너무 안할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요즘 사실 대학생 취업률이 낮은 부분에 일조하는 것도 사실이구요..

  17. Favicon of http://blutoto.tistory.com BlogIcon 파란토마토 2008.01.07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다음 블로거뉴스에 오른 것을 축하드립니다!!
    역시 달룡님은 스타 블로거였어..ㅜㅜ
    부럽3.. ㅋㅋ

  18. Favicon of http://yasu.tistory.com BlogIcon Yasu 2008.01.07 1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모두 공감가네요.
    지난날 퇴사했던 동기들을 생각하니 괜시리 씁쓸해집니다...ㅠ.ㅠ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 2008.01.07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회사를 그만두고 나면..같이 근무했던 직원들중에는 좋은 인연으로 다시 만나게 되는 경우도 있더군요..

  19. Favicon of http://diarix.tistory.com BlogIcon 그리스인마틴 2008.01.07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회사를 떠났던 이유는 달룡님이 예시하신 내용에는 없기에 한자 적습니다.



    로또에 당첨되었기 때문입니다.

    <--- 이런사유로 사직서를 제출하고 싶습니다. ^^

    즐거운 하루되세요

  20. Favicon of http://www.runway03.com BlogIcon acidblue 2008.01.08 2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오픈 준비중에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들렀습니다.
    저도 2월말 회사를 그만두기로 했거든요.
    현재 매일매일 많은 분들과 1~2시간.. 길게는 3~4시간 면담을 하곤 합니다.

    포스팅에 언급하신 부분은 상사분들의 이야기와 대부분 일치합니다. 네, 저도 많은 부분 인정하는 바이구요.
    하지만 회사에 남아있는다고 해서, 관리자의 다독거림으로 위 문제들이 해결 될 수 있지는 않을거란 생각이 드는건 저만의 생각일까요?
    아마 위의 문제들은 아무리 좋은 회사를 가도, 사업을 하더라도 일부는 나타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개개인이 그런 문제들을 무릅쓰고라도 회사에 있을 가치가 있다고 느낀다면 이직율이 줄겠죠.

    언급하신 방법도 해결책이 될겁니다. 다만 상사의 다독거림이나 능력에 대한 보상이 귀속감을 많이 높여줄 것 같진 않습니다. 위로나 다독거림만으로 회사에 다닐만한 가치가 쇄신되진 않는다는 거죠.
    그런부분으로 귀속감을 느끼는 사람도 있겠지만, 다른 많은 부분도 배제할 수 없을겁니다.
    상사들이 그런 많은 부분까지 개개인별로 신경 써 줄수는 없는 노릇이니까요.
    중요한건 개개인 자신이겠죠.

    이직이나 퇴사가 꼭 정답일 수는 없겠지만, '절대 정답이 아니다'라고 말할 수 없는것도 같은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8.01.09 0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맞습니다.사실 회사가 싫고 사람이 싫으면 정말 어쩔 수 없이 그만두게 됩니다. 제가 생각할때 왜 싫어질까를 고민을 해보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런 결론이 생긴듯 합니다. 그리고 사실 다독거림이라기 보다는 관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은말로이 다독거림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 진심이 통하는 그런 관심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요즘 육일약국 갑시다 라는 책에 이런 부분이 좀 소개 된듯 해서 적어 보았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부디 좋은 곳으로 옮기셔서 육체적으로는 힘들어도 마음고생 안하는 직장으로 가실 수 있길 바랍니다.

  21. Favicon of http://18682taxfreebicycle.com/coachus.php BlogIcon coach outlet 2013.07.15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밖을 봐 바람에 나뭇가지가 살며시 흔들리면 네가 사랑하는 사람이 널 사랑하고 있는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