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전철을 타고 가다가 신기한 드라이버 세트를 파시는 할아버지가 계셨습니다. 나이도 좀 지긋하셨고, 말씀하시는 것도 그렇게 장사꾼? 티도 나지 않고 설명하시는데, 상당히 신뢰감이 느껴졌습니다. 아마도 그 할아버지를 처음 본 순간 부터 드라이버 세스틀 살 운명이었나 봅니다.

 제가 마음이 약한 탓인지도 모르지만, 문득 드라이버를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철에서 이런 것을 사본 적은 한번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많이 머뭇거렸습니다.

 "혹시 누가 사면 같이 따라서 사야지"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역시나 아무도 사주지 않더군요. 할아버지는 약간 실망스러운 표정이 보이는 듯도 하였습니다. 열심히 목청 높여서 설명을 했는데, 반응이 시큰둥하니 그럴 수 밖에요. 여기저기 드라이버를 들고 돌아다니시면서 설명을 하셨지만, 아무도 살려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가격도 3,000 원이었습니다. 대부분 파는 물건들이 1,000원이나 2,000원 정도에 지나지 않는 물건들인데, 이 드라이버는 3000원이다 보니 선듯 사려는 분들이 없었습니다.

대부분 지하철에서 파는 물건은1,000원이나 5,000원 10,000원 이런것들이 잘 팔리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1,000원짜리 세개를 꺼내는 것은 좀 눈치도 보이고 신속하게 처리하기에는 좀 어렵지 않나 생각도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명을 해주시는데, 드라이버가 아래 그림 처럼 기능이 다양했습니다. 크기 별로 드라이버 종류도 많았고, 손전등 기능, 그리고 드라이버를 어두운곳에서 사용할때에는 앞쪽에서 LED 등도 들어오게 되어 있어서 상당히 편리해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PC 를 조립하거나 분해 또는 다른 경우에도 드라이버 사용이 많을 듯 하고 해서 살까 말까 망설이다가 할아버지가 가시려는 찰나에 할아버지를 불렀습니다.

" 저도 하나 주세요 "

그리고는 지갑에서 3,000원을 얼른 꺼내들고서 할아버지에게 주고 휙 돌아섰습니다.

 위의 한마디가 입에서 떨어지기 까지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맨 처음 사람들 앞에 나아가서 발표를 하는 초등학교 1학년생의 심정이라고 할까요..하여간 무척 떨렸습니다.

말이 떨어지게 무섭게..ㅎㅎ , 저에게 순간 몰리는 시선이 느껴지더군요..당황스럽긴 했지만, 태연한척 하면서 산 드라이버를 가방에 넣었습니다.

바로 아래의 제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철에서 이런 물건을 사면 왜그렇게 챙피하게 생각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마도 다른 분들도 이런 물건을 사지 않은 많은 이유중에서 챙피함도 하나가 아닐까 합니다.

물론 전철에서 이런 물건을 사는 것은 권장할 만한 일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한편으로는 그분 들도 이런 일을 하기까지는 많은 사연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보면, 무작정 나쁜 것은 아니라고 생각도 됩니다.

하여간, 전철에서 그런 물건 사지마라..잡상인 물건 사지마라 이런 댓글은 사양하겠습니다...^^ 왜냐면 이미 샀으니까요..ㅎㅎ


집에 와서 박스에서 꺼내 보니 이렇게 생겼습니다.
무슨 총알이나 미사일을 연상케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이버들을 다 펴니 이렇게 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두운 곳에서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이렇게 불도 들어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경이나 작은 볼트 들도 손볼 수 있도록 작은 드라이버도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제품을 만드신 분의 아이디어는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매일 드라이버만 사용해 보시다가 불편한 것들을 모조리 해소할 마음으로 만드신 것이 아닌가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석기능도 됩니다. 작은 볼트를 사용하거나 컴퓨터를 조립할 때는 필수 아이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에서 물건을 파시는 분들도 많고, 다양한 제품을 판매를 하시는 듯 합니다. 가끔은 단속도 당하시고, 안좋은 제품도 팔기도 하지만, 이 드라이버를 파셨던 할아버지는 왠지 신뢰감이 가는 그런 인상 좋으신 할아버지셨습니다.

지하철에서 사는 물건들이 항상 안 좋은 것은 아닌 듯 합니다. 한번의 챙피함과 3,000원으로 좋은 드라이버 하나 산듯 합니다.

그리고 지하철에서 파는 물건 중 사고 싶은 물건이 사실 한 가지 더 있습니다. 요즘 MP3 도 많이 듣지만, 가끔 추억의 골든 팝송 100곡 짜리 씨디 파시는 분들 계십니다. 시디 플레이어 가지고 다시면서 지하철 안에서 좋은 음악을 선사해 주시곤 합니다. 가끔은 시끄럽다고 생각이 들때도 있지만, 가끔 좋은 음악을 듣고 있노라면 기분도 상쾌해지더군요. 대부분 불법 복제 음반일 수도 있겠지만, 왠지 사고 싶더군요.

 하지만, 앞으로 전철에서 또다시 다른 물건을 살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그때의 나에게로 집중된 시선을 생각하면 정말 무슨 죄를 짓는 느낌도 들고, 무척 챙피했습니다. 왜그랬을까요 ? 저에게 물어보지만, 글쎄요..ㅎㅎ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happyblog.kr BlogIcon 열심히 2007.11.07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어머니도 가끔 좋은 물건을 건져(?) 오시곤 합니다. ^^
    바늘이 수십개 들어있는 예쁜 바늘집도 할머니가 사오셨지요. 지하철 상인이 시끄럽고 불편한 점도 있지만, 좋은 물건을 싸게 살 수도 있군요 ^^

  3. Favicon of http://www.ccmweb.co.kr BlogIcon 김태우 2007.11.07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철 물건을 대주는 곳이 있습니다. 그것도 하나의 유통과정이요. 판매 물건 가운데는 꽤 괜찮은 것도 많이 있습니다. ㅋㅋ.. 광고 눌러드리고 갑니다.

  4. 보라 2007.11.07 1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의골든팝은 오리지날 가수가 부른 것이 아니라 짝퉁가수가 부른 것입니다. 안 듣게 되니 사지 마세요. ^^

  5. Favicon of http://www.sungyujin.com BlogIcon Disturbed Angel 2007.11.07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저도 가끔은 사고 싶은 물건이 있긴 한데요~ 말씀하신 것처럼 구입하는 사람들에게 쏟아지는 시선이 부담스러워서 용기를 내지 못했습니다.
    싸면 무조건 사는 친구가 있는데, 추억의 골든팝은 짝퉁에 재생이 되지 않는 것도 있다고 사지 말라고 하더군요~ @.@

  6. Favicon of http://ismvisualstudio.net/blog/freeism BlogIcon freeism 2007.11.07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데요!!! =ㅂ=
    하나 가지고 싶습니다.(공구는 남자의 로망이랄까...;;; 털썩)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11.07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그러게요..저도 이런 신기한거 보면..참 가지고 싶고 그렇더군요..아마 맥가이버도 가지고 싶은 물건중에 하나가 아닐까..하는데요..

  7.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2007.11.07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000원 짜리치곤 굉장히 유용해 보이는데요. 달룡님만 그런게 아니라 저도 그렇던데..초등학교때 발표하려는 그 두근거리는 심정 ㅎㅎ

  8. Favicon of http://www.happyin.net BlogIcon 편리 2007.11.07 1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이 드라이버 파시는 분을 본 적이 있습니다.
    전에는 그분이 하모니카를 파셨던 분인데.. 드라이버로 업종을 바꾸셨더라구요.. ^^;

  9. 만뒤 2007.11.07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런 싸구려 제품은 녹이 잘 쓴다거나
    강철(?)로 안되어있어 끝이 뭉게지는 경우가 종종 있지요.
    꼭 미리 확인해보세요.
    공구가게에서 사는 3,000원짜리 드라이버 하나 사는게 더 좋을 수도 있습니다^^
    ( 어짜피 컴퓨터 조립하는데는 적당한 크기의 십자 드라이버 하나만 있으면 되니까요 )

  10. Favicon of http://makenaix.byus.net/tt\ BlogIcon Karinn 2007.11.07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이버 구입하신 거랑은 좀 상관없는 얘기인데.;;
    개인적으로 지하철에서 뭔가 팔거나 하는 거 싫어하거든요.
    근데 예전에 어떤 분께서는 목욕탕 의자를 바닥에 깔고 앉으시더니
    한복판에서 기타 치시면서 노래 부르시더라구요.
    요청곡 받아서 그 노래도 불러 주시고.
    그러고나서는 돈을 받으시는 겁니다.
    물론 돈 달라고 말하는게 아니라, 그냥 돈 통만 들고 왔다갔다 하면
    자발적으로 사람들이 주는 거죠.

    이건 무척 마음에 들었어요.
    통기타 소리와 노래도 좋았고 말이죠.
    그때 돈이 있었으면 저도 그분께 드리는 건데 없어서 무척 아쉽더라구요.^^;

  11. 부시시 2007.11.07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의 힘이져.. 아무리 욕해봐야 3처넌어치 이상 쓰니 걱정마세여..

  12. Favicon of http://breathe77777.tistory.com BlogIcon 브리드 2007.11.07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작은 드라이버가 필요한데, 꼭 제가 타는 전철에선 제가 필요없는 물건만 팔더라구요. 물건파는분들은 재밌어서 쭉 지켜보는데, 하나님 믿으라고 소리지르고 다니시는분들은 자다가 깜짝놀래서 깹니다. ㅠ

  13. Favicon of http://jaea.tistory.com BlogIcon 재아 2007.11.07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 있는거 사셨네요~//

    저도 전철에서 약간의 반강압적으로 사야함을 느끼게끔 하는건 싫더군요.. 오히려 더 반감을 만들어내서..

    ..

  14. Favicon of http://nisgeokr.tistory.com BlogIcon 별빛하나 2007.11.07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한 번도 안 사봤는데... ^^; 달룡님말씀처럼 안 좋은 것만 있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왠지... 근데 손전등같은 건 사고 싶던데 주위 시선때문에 안 샀던 기억이 있네요~ ㅎㅎ

  15. Favicon of http://1upz.com BlogIcon 1UP 2007.11.07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건의 질, 가격을 떠나서 시끄럽게 남한테 피해를 주는 행위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먹고 사는 일이니 그냥 쉬쉬하고 있지만 수요가 늘어나다보니 지하철이 시장바닥이 된 듯한 느낌이에요..
    솔찍히 짜증이 좀 나고요, 그걸 구입하는 사람들한테도 곱지 않은 시선이 가는게 어찌보면 당연한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11.07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네.그런 면도 있는듯 합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누구나 하기 힘든 일을 하는듯 해 보이기도 하고.참..사람 살기 어려운거 같습니다..ㅎㅎ

  16. Favicon of http://ilovenecely.tistory.com BlogIcon 러브네슬리 2007.11.08 0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철에서 파는 물건들 중에도 가끔씩
    정말 아이디어가 튀는 상품이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사고 싶은 적도 많았는데..
    주변의 시선 때문에 --;;
    하지만 앞으로는 용기를 내 볼 생각이에요 ㅎㅎ
    어차피 큰 돈이 드는 것도 아니니까요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11.08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그러게요..사실 전철에서 물건을 사고 파는 것이 그리 권장할 만한것은 아니지만,,가끔 좋은 것을 보면 사고 싶은 마음이 생길때도 있더군요..

  17. Favicon of http://warkyman.tistory.com BlogIcon 검쉰 2007.11.09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드라이버 저희 회사 실험실에도 있던데! ㅋ
    좋던데요~ㅎ

  18. Favicon of http://lawcher.com BlogIcon 로처 2007.11.13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웃으면서 잘 읽었답니다.
    저는 겨울에 장갑을 두 켤레 산 기억이 있습니다.
    왠지 동정한다는 느낌이랄까, 바람잡이가 된 느낌에 얼굴이 화끈거렸습니다. - 이게 아닌데 말이죠 ㅡㅡ;
    다행히도 좋은 물건인가 봅니다. 어느 분은 중국 도라이바(^^)로 볼트를 조이다가 끝이 뭉개져서 한국철강기술의 위대함을 느꼈다는 분도 있으니.. ㅋ
    다음에 뵙겠습니다.

  19. Favicon of http://kamodays.tistory.com BlogIcon KAMO 2007.11.14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이글 읽고

    웹서핑중

    옥션에서 이 제품을 3천원에 팔더군요...흠..;;;

    저도 하나 사볼까 합니다.ㅎㅎ

  20. 고명숙 2007.11.23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한참 미세사실로 짠 세제필요없는 수세미를 삿던 기억이 ㅎㅎ
    모두들 같은 생각인가봐요 눈치들 보다가 한명이 사면 우루루 제가 물꼬를 트니깐 거의 10분이 저두주세요 하면서 색깔을 고르던 기억이 ㅎㅎ
    은슬 지하철제품들 좋아요 ㅎㅎ 한약파스도 효과만점 ㅎㅎ

  21. sophy 2010.04.06 16: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경을 열거하신것이 너무 귀여우세요 ㅎ_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