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적에는 산으로 밤을 주우러 참 많이 다녔습니다. 요즘에는 우리나라 밤나무 보기 힘이 듭니다. 대부분 일본에서 건너온 종자의 밤이라고 합니다.

어른들이 말씀하시는데, 일본에서 밤 나무 종자가 들어오면서 밤 벌레가 함께 들어왔답니다. 우리나라의 내성이 없는 밤 나무들이 이 벌레로 인해서 많이 병에 걸려서 죽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실인지는 확인 할 수는 없지만. 어르신들은 모두들 그렇게 말씀들을 하고 계시더군요.

친구들과 바구니를 하나씩 들고 산에서 가서 바구니에 밤을 가득 주워오곤 했는데요.
주워온 밤을 할머니가 찐밤을 해주시고, 때로는 먹기 좋도록 까주시거나 작은 티 스푼 같은 숟가락으로 껍질 속의 밤을 파 먹던 기억이 납니다.

얼마전 영서도 저의 어릴적 추억처럼 산으로 밤을 주우러 다녀왔다고 합니다.
저의 추억과 달라진 것은 3000원을 내야하고 바구니가 아닌 비닐 봉지에 담아 오는 것 빼고는 같지 않을까 합니다.

영서가 힘들게 주워온 밤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어릴쩍 추억을 생각하면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오는날 또하나의 별미..
바로 부침개 입니다. 부추와 오징어를 넣어서 부친 부침개입니다.
비가 오는날에는 왜 부침개가 제격인지는 모르겠지만 부침개와 막걸리는 아니지만, 소주한잔 ^^ 오늘은 아침부터 먹는 이야기만 하는군요.
아침에 오셨다가 배고프시다고 댓글을 주신 분도 계셨는데, 저녁에도 배고프신 분들 많으시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즐거운 주말이 이렇게 가고 있습니다.
달룡이네집은 오늘 이사 준비에 정신이 없네요. 블로그가 아니라 달룡이네 식구들이 살고 있는 집이 이사를 합니다. 먼데는 아니지만, 짐싸고 치우는것이 만만치는 않습니다.

이번 주말 잘 마무리하시고 내일 부터는 10월이 시작이 됩니다.
새로운 10월에는 더욱 좋은일 그리고 즐거운 계획들 많이 세우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eil.tistory.com BlogIcon 벗님 2007.09.30 2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냄새가 전해지는 포스트네요. 군침이 도네.. ㅎㅎ ^^;

  2. Favicon of http://happyblog.kr BlogIcon 열심히 2007.10.01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 날 밀가루 음식을 먹게 되면 기분이 좋아지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비오는 날 부침개나 칼국수가 땡기는 이유.. 언젠가 신문기사에서 봤습니다. ^^

    이사를 하신다니 며칠은 정신이 없으시겠네요. 요즘엔 포장이사를 한다지만,, 제자리 찾는데 수 일 걸리더라구요 ^^

    새로운 집에서 새로운 10월 멋지게 맞이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10.02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감사합니다..오늘에야 이사를 하고..이렇게 컴퓨터 앞에 앉았네요..덕분에 이사를 잘 했습니다.. 정신이 없었습니다.ㅎㅎ 비도 살짝 오고..

  3. Favicon of http://lane-s.com BlogIcon Lane 2007.10.01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야....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저거 한 젓가락에 동동주 한 잔이면... 커허.....
    어쨌거나 저거 제가 태어난 곳에선 정구지 찌짐이라 부릅니다.
    표준말로는 부추전이라 하더군요.
    근데 부추전이라고 말하면 왠지 맛이 없어요.
    정구지 찌짐이라 말해야 제 맛이 나더라구요. (-_-)ㅋ

    • Favicon of https://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10.02 2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구지 지짐..ㅎㅎ 저는 그냥 부침개라고 합니다.ㅎㅎ 할머니들은 전을 부치는 것을 철질이라고 하시더군요..전에 관련된 표현이 다양합니다.ㅎㅎ

  4. Favicon of http://bkinside.com BlogIcon BK 2007.10.01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 잘보내셨지요? 추석인사까지 해주셨는데 제가 먼저 인사드렸어야 했는데
    정말 죄송합니다... 하하 이제 완연한 가을입니다. 밤낮으로 일교차가 크네요...
    감기조심하시구요~ ^^;

  5. Favicon of http://lanaworld.tistory.com BlogIcon Lana 2007.10.01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에게도 부침개와 사이다??를 넘겨라!!!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