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되었다는 것을 크게 실감을 한것은 우리 큰애인 영서가 태어났을때인듯 합니다.
그러면서 조금씩 커가는 아이들을 보면서 문득문득 내가 저 아이들의 아빠구나..생각하곤  한답니다.

그런데 어제 저녁에 퇴근을 하고 가니..영서가 선물을 준비해놓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실..오늘이 어버이 날인지라..내심?? 먼가를 기대하고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어느덧 어버이 날에 꽃을 받을 수 있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처음 받는 어버이날의
영서가 유치원에가서 고사리 손으로 만든 영서의 선물입니다.

 무척 감동입니다.
아이들이 크니깐 이런 날도 있네요..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사리 손으로 글씨를 한자 한자 적었더군요..
사실 아직 영서는 나이가 어려서 글을 제대로 읽거나 쓰지 못합니다.
아마도 선생님이 밑그림? 을 그려주고 그 위에 싸인펜으로 칠한듯? 합니다.

하여간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는 그림인지..글씨인지는 모르겠지만 읽으면서, 아이들을 키우는 재미가 이런거구나 하는 생각도 해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오늘 아침 출근하면서 시골에 계신 부모님께 전화도 한번씩 해드렸지요.
지난주에 다녀오긴했지만, 그래도 어버이날인인지라..

저는 고등학교 때부터 집을 나와 살았기때문에 사실 아버지 어머니 가슴팍에 꽃을 달아드린 기억이 중학교때..그리고 성장해서..어쩌다 일요일이나 쉬는날 어버이 날과 겹치는 날이나 달아드렸던거 같습니다.

이번에도 시골에 가서 꽃만 사다가 집에 놔 드리고 왔습니다. 저도 어버이가 되었지만, 시골에 계신 부모님은 늙어가시고 계시더군요..

 어머님, 아버님..사랑합니다..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병택 2007.05.08 0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서의 선물에 내가 받은듯 기뻐 지는 하루가 될거 같네..

    나도 이제 부모가 되는 준비를 하는 중이라...
    너무 부족하다는 것을 알기에 더욱 노력 하는 중이라네,..

    어찌 되었건..
    가족이 행복하고, 건강했으면 하네.
    영동이 얼굴에 붉은 꽃이 핀거 보면..
    요즘 컨디션이 안좋아 보이네.
    관리 잘하게.

  2. 2007.05.08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lane-s.com BlogIcon Lane 2007.05.08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딸도 어린이집에서 어제 위 사진과 비스무레한 걸 만들어 왔더군요.
    작년 제 딸이 4살때 처음으로 딸이 선물해주는 카네이션을 받아봤는데, 기분이 참 묘했던 기억이 납니다. ㅎ

  4. Favicon of http://inthenet.tistory.com BlogIcon SuJae 2007.05.08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아들녀석도 카네이션 하나 만들어 왔더라구요 :)
    기분이 흐믓~해졌다가... 얼른 어머니께 전화드렸습니다^^;

  5. Favicon of http://bkinside.com/tt/ BlogIcon BK 2007.05.08 1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좋으셨겠어요 하하

  6.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H.K.KIM 2007.05.08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으..장가가고 싶어요..흑흑.ㅠ_ㅡ

  7. Favicon of http://youngminc.com BlogIcon 영민C 2007.05.08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저도 빨리 느껴보고 싶은데요~ 그만큼 세월이 흘러야 겠지만...
    좋으시겠어요.

  8. 2007.05.08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Favicon of http://moonslab.com BlogIcon 문스랩닷컴 2007.05.09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주원이도 나이가 있으니,

    불이 나오는 나이트클럽 버전의 카네이션을 달아 주더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