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서가 마트에서 카트에 탄 채로 이렇게 졸고 있었다는군요
아이들은  조는 모습마저도 귀여운거 같습니다.

저 풀린 눈을 보니 가필드가 생각이 나는군요..ㅎㅎ
아이들은 하루가 다르게 크는 거 같습니다.

오늘은 집에 좀 일찍 들어가서 저녁을 집에서 간만에 먹었습니다.
그런데 현서가 저녁을 다 먹고 나서 반찬 그릇을 옮겨 주더군요..ㅎㅎ
어느새 이녀석이 이렇게 컸나 싶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에는 고개를 숙이고 잠이 든 현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달룡이네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kinside.com/tt/ BlogIcon BK 2007.04.04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하하 너무 귀엽습니다.. 웅아... ㅎㅎㅎㅎㅎ
    귀여운 아이들 볼때마다 결혼해서 아이낳고 싶습니다 ㅎㅎㅎ
    너무 귀여운 아이에 하루의 피로가 확 풀리시겠습니다~~
    아유~~ 깨물어주고 싶을 만큼 귀엽네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04.04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풀린 눈을 보는 것 만으로도 행복한 미소가 번지는 것을 느낍니다..ㅎㅎ
      어여 BK 님도 결혼하시죠..아이가 예뻐질때면..결혼을 해야할때라고들 하더군요..

  2. 2007.04.05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너무 귀여워서 한참 웃었네요^^;;
    우리 진이는 언제쯤 저리 클려나..
    남자애라 좀 많이 늦는듯 해요..

    • Favicon of http://www.dalyong.com BlogIcon 달룡이네집 2007.04.05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언젠가는 너무 빨리 자라는 것을 안타까워 할 수도 있을 겁니다..그냥 지금 그 시간을 즐기시고 예뻐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