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감(홍시)이 제철 입니다. 빨갛게 익은 홍시의 달콤한 맛은 11월이 되어야 제맛을 볼 수 있는 듯 합니다. 요즘 처럼 날씨가 좀 추워지고 서리가 살짝 내리면 감은 더욱 맛이 있어집니다. 그래서 가을에 감을 따 놓았다가 시원한 곳에 보관을 해서 겨울에 먹거나 냉동실에 보관을 했다가 먹어도 좋습니다.

어릴 때는 가을이면 여기 저기서 감을 따는 풍경을 볼 수 있었는데요, 요즘에는 가을이 되어도 감나무에 감이 그냥 매달려 있습니다. 까치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식량이 되긴 합니다만, 예전 처럼 감을 그리 많이 먹지는 않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110sec | F/5.0 | ISO-100


 간만에 먹어본 홍시는 어릴쩍 추억을 회상 시킬 만큼 맛이 좋았습니다. 어릴쩍에는 가을이면 홍시를 따먹기도 하고, 나무에서 떨어진 것을 주워 먹기도 했습니다. 아주 어릴쩍에는 감을 하도 먹어서 옷이 온통  감 얼룩이 지고, 얼굴도 여기저기 감이 묻어서 집에 들어가곤 했었는데요. 홍시를 먹으면서 어릴쩍 추억 속으로 빠져들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6sec | F/3.2 | ISO-100


이 홍시도 이웃에서 준 것인데요. 따스한 인정이 담겨 있어서 그런지 더욱 맛이 있습니다. 우리동네는 이렇게 인심이 넘칩니다. 예 전에 위층에서 사시는 분이 머루 포도도 주셔서 정말 맛있게 잘 먹었는데요, 이번 홍시도 이웃에서 주셔서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감 에는 비타민C가 무려 사과의 10배 가량이 함유되어 있어서 비타민 섭취에 좋다고 합니다. 이렇게 몸에 좋은 홍시를 먹고 나면 화장실에 가서 어려운 변을 당하시는 분들이 걱정이 되어서 홍시를 먹고 싶어도 먹지 못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사실 여성분들의 경우가 좀더 심할 듯 합니다.

홍시를 먹어도 화장실에서 어려운 변을 당하시지 않은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그 동안 홍시를 드시고 싶었는데 걱정이 되어서 못드신 분들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먼저 감을 뒤짚어보면 아래에 감 꼭지가 있습니다. 이 감 꼭지를 따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10sec | F/3.2 | ISO-100


아래와 같이 감꼭지를 따내고 나서 칼로 감꼭지 안의 하얀 부분을 도려내고 먹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10sec | F/3.2 | ISO-100


감을 반으로 나누어 보면 아래와 같은데요, 바로 아래의 하얀 섬유질 부분이 변비를 일으키는 원인이 됩니다. 수저 같은것으로 가운데를 파내고 드시면 변비 걱정 없습니다. 그래도 걱정이 되신다면, 감씨와 껍데기 등도 드시지 않는 것도 좋습니다. 떫은 맛이 나는 부위는 약간씩 타닌 성분이 포함이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6sec | F/3.2 | ISO-100


감을 먹다보면 떫은 맛이 나는데, 이 떫은 맛이 나는 것은 감에 들어있는 "타닌" 이라는 성분 때문에 그렇습니다. 이 성분으로 인해서 시골에서는 설사를 많이 하게 되는 경우 곶감이나 감을 많이 먹이기도 합니다. 이밖에도 감은 고혈압이 있으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며, 숙취해소, 피부 개선에도 좋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6sec | F/3.2 | ISO-100


이 하얀 부분을 완전히 제거하고 드시면 변비 걱정 없이 홍시를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많이 드시면 곤란하겠죠.

가을철 감나무에 풍성하게 매달린 감들처럼 즐거운 일 주렁 주렁 생기시길 바랍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신고
Posted by 달룡이네집